강남클럽버닝썬
강남클럽버닝썬

클럽버닝썬

2018년 2월 5성급 호텔인 르메르디앙 지하에 오픈한 강남 최고의 럭셔리 클럽버닝썬 입니다. (구)클럽에덴의 영광을 그대로 재현 하기 위해 강남에서 최고의 시설과 디제이 라인업 으로 중무장된 “강남 1등 클럽”의 명맥을 이어가고자 탄생된 럭셔리 클럽입니다. 국내 최초로 5성급 호텔 입구를 통해 VIP 입장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VIP / VVIP 를 위한 개별적인 룸 시스템과 60여개의 테이블을 완비하고 있습니다. 힙합과 일렉이 공존하는 올카인드 클럽으로써, 강남 최고의 레지던스 디제이 군단으로 라인업이 짜여져 있습니다.

신논현역에서 도보로 5분거리
5성급 호텔 클럽
빅뱅의 승리가 직접 운영하는 럭셔리 클럽

3가지 키워드로 더 이상 부연 설명이 필요 없을
강남 1위를 목표로 오픈 되어진만큼,
서비스면 서비스, 분위기면 분위기
모든 부분 완벽하게 준비되어있습니다.

 

 

 

권력을 거머쥔 로베스피에르에게 가장 시급한 과제는 무엇이었을까? 단연 식량문제였다. 거듭해서 말하지만 그가 권력을 잡았던 1793년은 혼돈의 세기였는데, 대외적으로는 유럽의 전제군주들과 언제 종결될는지 알 수 없는 혁명전쟁을 수행해야만 했고, 대내적으로는 루이 16세의 잔족세력과 새로운 과두가 되려는 부르주아를 물리쳐야만 했다. 그리고 이런 과제를 수행하기 위한 권력의 원천은 결국 인민의 지지로부터 오는 것이었기에, 로베스피에르는 인민들이 가장 원하던 식량문제를 어떻게든 해결해야만 했다. 사실 1789년의 바스티유 습격 자체가 오랜 대기근으로 인한 식량문제로부터 가장 강력한 추진력을 얻은 것이었고, 테니스코트 선언부터 입법의회 사이의 시절에도 식량문제가 끊임없기 제기되어 왔다. 가령 훗날 테르미도르 반동 이후 민중봉기를 일으켰다가 순교하게 되는 구종(Jean-Marie Goujon, 1766-1795)이 1792년 11월 19일 곡물 문제에 대해 제출했던 청원서를 읽어보자.